회원로그인

HOME > 자연치료 > 자연치료란
자연치료

자연치료란?

낮은 강도의 운동이란 무엇인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이준남 작성일15-01-05 02:23 조회5,799회 댓글0건

본문

   쿠퍼 박사가 주창하는 낮은 강도의 운동에 대하여 알아보기로 한다.
   쿠퍼 박사의 낮은 강도의 운동은 유리기와 산화방지제 사이에 균형 있는 운동을 의미한다. 쿠퍼 박사가 말하는 가장 효과 있는 운동방법은 일정한 수준의 심장 박동 수(맥박)를 유지하는 운동을, 30분간 지속하면서 일주일에 3회를 하거나, 20분간 지속하면서 일주일에 4회를 해야함을 목표로 하고있다.
   
   나이에 따른 심장 박동수를 정하게 된 이유는 간단하다. 노인이 되면 젊었을 때보다 모든 면에서 생리작용이 낮아지게 된다. 이렇게 낮아지는 생리작용을 가장 간단하게 측정하는 방법 중의 하나가 심장 박동수이기 때문이다.
   심장 박동수는 한 사람의 심폐기능을 비교적 잘 반영하고 있다. 이때 고혈압, 당뇨병, 심장병을 갖고있는 사람들은 의사의 지시를 받으면서 운동을 하는 것이 안전하게 된다. 
   특히 그 동안 운동을 하지 않다가 운동을 하기로 작정한 사람들은 자신의 심폐기능을 알아 본 다음에 운동을 해야 한다.
  뒤뜰에 농사를 짓는다거나, 꽃밭을 가꾸는 일, 청소를 한다든지, 음식을 장만하는 것과 같은 집안의 여러 가지 일들, 가벼운 산책을 할 때, 엘리베이터나 에스카레이터를 이용하지 않고 2-3층은 층계를 걸어서 올라가거나 내려간다든지, 아니면, 주차할 때 입구로부터 가까운 장소를 찾지 말고 일부러 먼 곳에 주차한 후 걸어서 건물로 들어가는 습관들의 효과는 무엇인가? 이에 대한 특별한 연구조사는 별로 되어있지 않다.
 
   그러나 다음과 같은 추측은 가능하게 된다. 아무런 일도 하지 않고 가만히 있을 때보다, 어떤 식으로든지 활동을 하게되면 심장 박동수가 올라가게 된다. 목표 심장 박동수에 도달하면 더 좋겠지만, 그 이하에 도달하더라도 가만히 있을 때보다는 심장 박동수가 늘어나게 되면서 혈액순환에 도움이 된다. 그만큼 이득이 생기게 되는 것이다. 
   이때 심장과 폐 및 혈액순환에만 이득이 오는 것이 아니고 관절 및 근육도 퇴화하지 않게 되고 또한 위와 장의 연동운동에도 도움이 될 수 있게되는 것이다.

   앞에서 알아 본 최고/최저 심장 박동수 계산법은 하나의 기준이고 제시이지 반드시 이를 따라야 하는 것은 아니다. 맥박을 재는 기구도 있고, 얼마나 걸었는지를 알려주는 기구도 있다. 과학적인 방법으로 최고/최저 심장 박동수를 알아보면서 정확한 시간과 정확한 거리를 계산해낼 수 있다.
   그러나 각자가 갖고있는 몸은 그렇게 객관적이지 않다. 적당히 하는 운동이라는 표현으로 목표를 흐리게 할 필요는 없지만, 너무나 드러나는 소위 “과학적”인 방법의 걷기 운동은 하지 않아도 된다.

   여기서 한가지 알아 둘 사항이 있다.
   어떤 운동이나 활동은 누적의 효과가 있다는 것이다. 이 말은 하루에 5-10분 씩 여러 번에 걸쳐서 운동이나 활동을 하더라도 그 효과가 누적되면서, 누적된 전체시간과 같은 효과를 얻게된다는 뜻이다.
   뒤뜰 농사나 집안 일을 하는 활동은 조직된 낮은 강도의 운동을 하는 것보다 그 효과에 차이가 있을 것이라고 여겨진다. 그러나 그런 낮은 강도의 운동이라도 하는 것이 아무런 운동을 하지 않는 것보다는 훨씬 건강에 좋게 된다는 점을 밝혀둔다.

   지금까지의 내용으로 볼 때 “운동을 대신할 수 있는 약이 나온다면”이라는 전제에 대하여 다음과 같은 답변을 유도할 수 있다.
   “낮은 강도의 운동을 규칙적으로 하되, 운동을 할 때 나오게 되는 유리기에 대한 적당한 대책”을 세우게 되면 운동에 대한 가장 적당한 운동이 될 것이다.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